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전체기사

SilverNet News
HOME > 기사 > 보기
입력일시 : 2017-10-14 21:43  등록일시 : 2017-10-14 21:43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화면보기 확대 화면보기 축소
위대한 지도자의 발자취를 따라서
- 예비역 장교들 박정희 대통령 기념관을 찾다 –

댓글

임병량 2017-10-15 08:42:20
잘 읽었습니다.
  
민현기 2017-10-15 10:31:33
정말 위대한 지도자입니다.
물론 공이 있으면 과도 있기 마련이지만 말입니다.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삶도 박 대통령이라는 걸출한 지도자를 만났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고원우 2017-10-15 01:20:23
맞습니다.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합니다.
육군3사관학교 출신 장교님들 멋지십니다.
  
박화규 2017-10-15 08:51:35
감동하며 읽었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황 성 호 2017-10-16 09:22:09
좋은 기사에 박수를 보냅니다.
기사를 읽다보니 가슴이 찡해집니다.
김종화 대기자님 멋지십니다. 좋은 기사 늘 잘보고 있습니다.
오늘도 대기자님을 응원합니다.
  
김광봉 2017-10-16 08:43:09
새마을운동이 한창이던 시절에 시골에서 살았습니다.
참 많은 것이 달라졌지요.
물론 안타까운 부분도 있지만 우리를 가난에서 해방시켜준 분이죠
  
배석현 2017-10-17 10:17:57
지난날을 되돌아 보게 하는 기사입니다.
저도 박 대통령의 경제적인 치적에 공감합니다.
하지만 안타까움은 여기서는 말하지 않겠습니다.
  
김종갑 2017-10-17 04:20:21
지역파벌을 조성하며 대단하던 시대였습니다.
그럼에도 박 대통령의 근면 검소한 정신은 좋은 귀감이 됐습니다.
가난에서 벗어난 것은 전적으로 박 대통령의 업적임에 틀림 없습니다.
  
이시영 2017-10-18 09:24:15
지난 세월들이 많이 그리워지기도 합니다.
좋은 사람은 역시 좋은 기사를 만들어 냅니다.
감사합니다~^^
  
김병옥 2017-10-19 09:47:48
상암동에 박정희 기념관이 있었나 봅니다.
전혀 그런 정보가 없어 몰랐습니다.
저도 언제 시간을 내서 한번 가 봐야겠습니다.
좋은 소식과 정보 감사합니다.
  
박광용 2017-10-19 01:21:42
당시 우리에게 필요한 지도자였습니다.
산업사회를 주도적으로 이끈 위대한 지도자였습니다.
기사에 공감을 표하면 높은 점수를 드리고 싶습니다.
  
김계영 2017-10-19 03:01:49
훌륭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걸출한 지도자의 발자취를 설명들으며 많은 것을 느꼈을 것 같습니다. 좋은 내용을 알려주신 존경하는 김종화 작가 대기자님 정말 대단하십니다. 김종화 작가 대기자님 화이팅!!!
  
노균조 2017-10-20 09:16:59
육군3사관학교 예비역 장교님들의 나들이에 박수를 보냅니다.
우리나라의 근대화를 앞당긴 분은 바로 박정희 대통령입니다.
박 대통령 기념관을 찾으신 노병들의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김만기 2017-10-21 08:54:30
방송만 틀면 하루종일 박대통령 이야기 뿐인 시절이 있었습니다.
정말 조국과 민족을 위해 애를 쓰신 분이지요
돌이켜보면 고맙고 감사할 따릅입니다.
  

다른 글 목록

이 표는 게시글 목록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번호제목글쓴이
17,703   세종문학상에 빛나는 문인들 김의배 오건이
17,702   요양보호사 처우 개선비 분쟁 해소 홍순도
17,701   편지쓰기의 나비효과 김임선
17,700   생명을 위협하는 교통사고 박복한
17,699   미세먼지 2차 비상조치 발령 이종훈
17,698   건강 백 세 교실 오현섭
17,697   건강을 부르는 게이트볼 (댓글 1개) 전달구
17,696   일하고 싶다. 일자리를 주세요 홍기현
17,695   시민순성관이 바라본 한양도성의 사진전 (댓글 1개) 김재율 장남순 김점순 상병욱
17,694    Lo que lees en Facebook va a cambiar en 2018 박윤자
17,693   행복한 실버공동체 마중물을 찾다 최종세
17,692   천사들의 꿈 사진에 담다 (댓글 5개) 김종화 이진순
17,691   성화 서울에 오다 이종훈 노태숙
17,690   캐나다 문향, 서울서 풍기다 (1) (댓글 1개) 김의배 이원우
17,689   장수 시대(長壽 時代) 윤행원